Tap here to download the Cisco News Mobile App for the best Cisco Network mobile experience!

시스코, ‘디지털 업무혁신 포럼 2018’을 통해 주 52시간 근로제 업무 생산성 혁신 방안 공유

시스코, ‘디지털 업무혁신 포럼 2018’을 통해 주 52시간 근로제 업무 생산성 혁신 방안 공유
시스코 코리아는 국내 기업 재무, 인사, 총무 임원 및 실무진 약 200명을 대상으로 생산성을 높이는 미래 업무환경 전략을 공유하는 ‘디지털 업무혁신 포럼 2018’’ 행사를 개최, 주 52시간 근로제를 효율적으로 도입, 활용하기 위한 기업의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시스코, ‘디지털 업무혁신 포럼 2018’을 통해 주 52시간 근로제 업무 생산성 혁신 방안 공유 READ FULL ARTICLE
시스코, ‘디지털 업무혁신 포럼 2018’을 통해 주 52시간 근로제 업무 생산성 혁신 방안 공유

시스코, ‘디지털 업무혁신 포럼 2018’을 통해 주 52시간 근로제 업무 생산성 혁신 방안 공유

November 15, 2018
  • Press Release

  • 690

  • Save

  • 기업 뉴스, 협업, 혁신

• 업무 효율 개선을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로 ‘불필요한 미팅 시간’ 지목
• 시스코 ‘웹엑스’, 직관적인 클라우드 영상회의 솔루션으로 업무 효율성 및 생산성 향상

 

[2018년 11월 15일] 시스코 코리아(대표 조범구, www.cisco.com/web/KR)는 국내 기업 재무, 인사, 총무  임원 및 실무진 약 200명을 대상으로 생산성을 높이는 미래 업무환경 전략을 공유하는 ‘디지털 업무혁신 포럼 2018’’ 행사를 개최, 주 52시간 근로제를 효율적으로 도입, 활용하기 위한 기업의 대응 방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미국, 일본 대비 압도적으로 많은 근로시간과 미팅으로 인한 비효율성

지난 2017년 OCED 연간근로시간 발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은 연간근로시간은 2,024시간으로 OECD 평균인 1,759시간보다 약 15%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미국(1,780시간), 일본(1,710시간) 등 주요 선진국 대비 압도적으로 길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지난 7월 1일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로제를 시행, 불필요한 근로시간을 줄이고 업무 효율성 증대 및 기업문화의 근본적 개선 등 다양한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시스코가 미국과 호주에서 최근 진행한 회의 방식 설문조사에 따르면, 가장 비효율적인 업무 시간은 미팅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업무 시간 중 무려 37%를 미팅에 할애하고 있는데, 응답자의 47%는 너무 많은 미팅에 참여한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또 39%는 불필요한 미팅에 참석한다고 느끼고 있었다. 심지어 절반에 해당하는 미팅 시간이 비효율적 논의에 쓰인다고 답했다.

비효율적으로 쓰인 미팅 시간은 곧 비용 증가로 이어진다. 일례로 임직원 천여명 규모의 국내 글로벌 기업 A사의 경우 1일 평균 미팅 횟수2회 , 평균 미팅에는 2시간이 소요된다고 가정하고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연간 약 90억원 가량이 미팅 비용으로 산출된다. 이는 교통비나 이동시간, 회의록을 준비하고 정리하는 데 들어가는 시간은 포함시키지 않은 것이다.

 

시스코 웹엑스를 통한 업무 혁신으로 시간 및 비용 효율성 증진할 수 있어

시스코는 주 52시간 근무제, 업무 효율성 및 비용 이슈 등에 대응하기 위해 클라우드 영상회의 솔루션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클라우드 영상회의는 전화로 진행되는 기존 솔루션과 달리, 생생한 화면 전달로 면대면 미팅을 하는 듯한 경험을 구현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미팅을 통한 관계, 신뢰도 구축을 돕고, 동시에 물리적인 미팅을 위해 소요되는 비용, 노력을 절감해 업무 집중도를 높여 준다. 나아가 일하는 방식과 문화를 개선하고, 궁극적으로 언제 어디서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디지털 업무 공간을 구축할 수 있다.

시스코는 자사 협업 툴 웹엑스(WebEx)를 통해 고객들이 클라우드 영상회의가 주는 혜택을 최대로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웹엑스는 사용자들간 직관적인 미팅과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자 △최대 25자 동시 화면 표출로 대규모 다자간 영상 회의 △영상회의 단말을 통한 자료 공유 및 원격 제어 △회의 중 화면 송출과 동시에 자유로운 판서, 미팅 기록 등 실제 면대면 미팅과 같은 운영이 가능하다.

또한 △시스코 메신저 솔루션 간의 자유로운 메시지 교환 △타사 캘린더 앱 동기화로 손쉬운 일정 관리가 가능해 미팅 일정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아울러 시스코 웹엑스는 탁월한 데이터 암호화, 회의 암호 보호 및 네트워크 보안 프로토콜을 갖추고 있어 문서 및 기밀 등 중요한 데이터 누출로부터 기업을 보호한다.

 

이처럼 불필요한 미팅을 줄이고 효율적인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할 시, 예상되는 효과는 다음과 같다.

세계 각국 임직원들간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확장, 강화
협력사·고객과도 이동 없이 자유롭게 회의 진행 가능
협업 솔루션 운영 과정에서의 오류 및 불편사항 해소
언제 어디서든 스마트기기를 통해서도 협업 가능, 업무 효율성 향상
수평적인 소통과 빠른 피드백을 선호하는 젊은 2030 직원 만족도 고취

 

김채곤 시스코 코리아 전무는 "주 52시간 근무 시대가 도래하면서 기업들은 업무 효율, 생산성 및 비용 등 다양한 과제를 직면하고 있다”며 “국내 기업들이 클라우드 영상회의를 통해 업무 비효율성의 가장 큰 축을 차지하는 미팅 효율을 개선하고, 긴밀한 협업을 통해 실질적인 비즈니스 성과를 이룰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시스코는 이 날 행사에서 국내 기업들이 직면하고 있는 미래 업무 생산성 향상을 위해 △기업 문화 △디지털 스페이스 △제도 프로세스 △조직 구성원 등 디지털 워킹(digital working) 환경을 통해 일하는 방식의 근본적 변화에 대해 논의했다.

 

***

 

시스코에 대해

시스코는 세계적인 기술 선도기업으로, 1984년 이래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무한한 기회와 가치를 실현하는 데 역량을 집중해 왔다. 시스코 임직원들과 제품, 파트너들은 사회가 보다 안전하게 연결됨으로써 궁극적으로 디지털 기회를 통해 보다 나은 미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시스코와 시스코 코리아에 대한 최신 뉴스는 본사 뉴스룸시스코 뉴스 사이트 네트워크에서 각각 확인할 수 있다.

Also post on Post
0 Comments